광고
로고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공모 신청

온양뉴스 | 기사입력 2021/04/19 [20:01]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공모 신청

온양뉴스 | 입력 : 2021/04/19 [20:01]

충남도는 교육부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공모에 대전&세종시와 함께 복수형으로 사업계획서를 최종 제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혁신 및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지자체와 대학, 기업, 연구소 등 혁신기관들이 협력체계인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청년이 지역에 취업&창업 및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부는 올해 광역자치단체의 연합인 복수형 플랫폼 1개를 새롭게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플랫폼에는 연간 480억 원 내외의 국비가 지원된다.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학령인구 감소와 청년인구의 수도권 집중으로 지역인재가 감소하고 자동차 및 정보통신 등 지역 주력산업이 정체된 상황에서 미래 산업을 이끌 인재육성과 신기술 개발, 선도기업 육성을 통한 미래산업 전환이 절실하다.

충남도와 대전&세종시는 충남의 제조역량, 대전의 연구역량, 세종의 실증역량 등 지역의 강점을 살려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사업 목표는 ‘미래 모빌리티 혁신 생태계 조성’이다.

핵심 분야는 모빌리티 소재부품장비와 모빌리티 ICT의 2개 분야에 △친환경 동력시스템 △지능형 전장제어시스템 △첨단센서융합 디바이스 △디스플레이&시스템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자율주행서비스 △스마트 휴먼인터페이스 △차세대 통신융합 △SW/AI 융합플랫폼 등 8개 요소로 구성됐다.

사업 내용은 인재양성, 기술고도화, 기업지원, 창업생태계 조성이다. 인재양성 분야에서는 대학 간 공동 학사조직인 공유대학 운영과 대학별 교육체계 개편을 통해 모빌리티 산업을 이끌 우수인력을 공급한다.

기술고도화는 내연기관의 친환경 모빌리티 전환, 소재관리 원천기술의 고도화, 부품장비 관련 국산화 기술 확보, ICT 분야의 핵심 원천기술 고도화를 통해 모빌리티 산업의 고부가 가치화를 꾀한다.

기업지원 분야는 산&학&연 중개 프로그램 운영, 신뢰성 평가 지원, 테스트베드 제공, 애로기술 해결 및 자문을 통해 모빌리티 산업의 역량을 강화한다.

창업생태계 조성 분야에서는 창업 교육을 통한 학생 자립, 신생기업 지원, 지역 스타기업 육성 및 발굴 등을 통해 청년의 지역정착을 이끈다.
지역혁신 플랫폼에는 충남도, 대전&세종시와 충남대(총괄), 공주대(중심)를 비롯한 24개 참여대학, 교육청, 테크노파크, 상공회의소, 모빌리티 관련 연구개발기관 및 기업 등이 참여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학령인구 감소와 청년 인구의 수도권 집중으로 인한 대학과 지역의 위기는 곧 국가 위기로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역혁신을 통해 국가혁신을 추동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전&세종&충남의 대학들이 심혈을 기울여 마련한 지역혁신 플랫폼 계획이 충청권 메가시티의 기반이 될 것”이라며 “공모사업에 선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16일 사업계획서 마감 이후 선정평가를 실시해 5월중 선정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한눈에 차량등록’ 외국인 차량등록 가이드맵 제작 배부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