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아산시의회,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규탄 성명

온양뉴스 | 기사입력 2021/04/20 [17:02]

아산시의회,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규탄 성명

온양뉴스 | 입력 : 2021/04/20 [17:02]

▲ 아산시의회 본회의 장면     ©

 

아산시의회(의장 황재만)가 20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규탄에 나섰다.

아산시의회는 “지난 13일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물질 해양 방류 공식 발표는 일본 정부의 오만하고도 독단적인 결정이다”라며 “ 이는 일본내 시민단체와 지자체, 조차 강하게 반대하고 있고 아시아 태평양 연안국, 미국, 영국 등 세계 24개국의 300여 개 단체가 반대의사를 표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의 투명한 정보공개와 객관적인 검증 없이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는 것은, 무책임한 이기심의 발로이다”라며 “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나아가 전 세계인은 방사성 물질에 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환경에서 안전하게 살아갈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의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즉각 철회 △정부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 △정부는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시도에 대한 상황점검 및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대책 수립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비롯한 국제사회는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해 연대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의원들은 “일본 정부가 우리의 뜻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결정이 철회될 때까지 저지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이른 더위 벌쏘임 주의 당부
1/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