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충청 550만 식수원·금강 수생태계 지킨다

수자원 상생협의회 꾸리고 ‘합리적 이용·배분’ 건의문 채택

온양뉴스 | 기사입력 2021/04/22 [17:23]

충청 550만 식수원·금강 수생태계 지킨다

수자원 상생협의회 꾸리고 ‘합리적 이용·배분’ 건의문 채택

온양뉴스 | 입력 : 2021/04/22 [17:23]

 


충남도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가 550만 충청민의 식수원인 대청호와 금강 수생태계를 지키기 위해 힘을 모은다.

도와 대전시, 세종시, 충북도는 22일 도청에서 ‘충청권 수자원 상생협의회’를 열고, 용담댐 물 합리적 배분을 위한 공동 대응 업무협약을 맺은 뒤 건의문을 채택했다.

건의문을 통해 수자원 상생협의회는 “용담댐 물은 금강수계 내 자연 그대로 우선 방류해 충청권의 안정적인 용수를 확보하고, 수생태계가 보존되는 금강의 자연성이 지속적으로 살아 숨 쉬어야 한다”고 밝혔다.

용담댐 건설 이후 대청댐 유입 용수량이 하루 57만 톤 가량 줄며 오염부하량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로 방류량이 감소하면 충청권 550만 시도민의 식수원과 금강 수생태계 건강성이 위협받는 만큼, 용담댐은 대청댐과의 합리적 연계 운영방안을 마련하고, 금강으로 충분한 물이 흐를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뜻이다.
수자원 상생협의회는 또 “금강 본래의 자연·인위적인 기능이 유지되고, 기존 수리권을 해하지 않아야 한다”며 “기존 선행된 이용행위가 저해되지 않는 선점우선주의 원칙을 적용해 용수 공급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전북권의 용수 수급은 자체 수계 내 수원 또는 대체 수자원을 최대한 연계 활용해 해결하고 △댐 기본계획 시 잘못된 장래인구 추정으로 전북권 생활·공업 용수가 과다 산정됐으므로 객관적인 자료에 근거해 재산정을 해야한다는 입장도 내놨다.

수자원 상생협의회는 그러면서 “물관리기본법의 취지에 따라 필수불가결한 생활·공업용수 수요와 댐 하류의 지역 여건을 고려하는 합리적이고 공평한 배분을 위해 국가 차원에서 금강 유역 물관리종합계획에 대청댐과 용담댐의 합리적인 연계 운영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수자원 상생협의회는 이번 건의문을 조속한 시일 내 물관리위원회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남재 도 기후환경국장은 “앞으로 충청권과 전북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 30년 이상 지속된 물 문제를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1년 준공한 용담댐은 당시 공동조사위원회 용역 결과에 따라 당초 1일 43만 톤이었던 금강 방류량을 75만 톤으로 조정했다.
용담댐 1일 전체 용수 공급량은 178만 톤이며, 이 조정 시한은 올해까지로 정했다.

용담댐 건설 이후 대청댐 유입 용수량은 1일 730만 톤에서 673만 톤으로 57만 톤이 감소했다.

용담댐 기본계획 당시 2021년 전북권은 용수 이용 인구를 389만 명으로 추정하고 하루 135만 톤을 공급하는 것으로 잡았으나, 현재 180만 명이 하루 60만 톤 가량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권에서는 용담댐 용수 공급량 조정 종료 시기에 맞춰 댐 기본계획에 고시된 배분량 135만 톤을 계획대로 사용하기 위해 물 공급 확대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이른 더위 벌쏘임 주의 당부
1/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