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어촌 수입 줄어드는데 방사능 오염 걱정까지

[충남협회공동보도]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배출, 충남 도내 수산물 소비 감소 피해 대책은

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공동취재팀 | 기사입력 2021/05/12 [18:13]

어촌 수입 줄어드는데 방사능 오염 걱정까지

[충남협회공동보도]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배출, 충남 도내 수산물 소비 감소 피해 대책은

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공동취재팀 | 입력 : 2021/05/12 [18:13]

 

어촌마을 인구가 급격하게 줄고 있어 우려되고 있다.

2020년 12월 1일 현재 어가 규모는 4만3000가구로 2015년 대비 20.7% 감소했다. 인구 고령화, 어선 감척, 어족자원 감소, 어업 경영악화 등으로 2015년 대비 1만1000가구 감소했다.

통계청에 의하면 2015년 대비 어가 감소율은 충남지역이 6600가구(15.1%)로 태안군(2290가구)이 많이 감소했다.

이 같은 감소세는 고령화, 도시이주, 어선감척 등 농림어업 구조변화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농가의 경우 103만6000가구로 2015년 대비 5만3000가구(4.8%) 감소했으나 어가는 4만3000가구로 2015년 대비 20.7%나 감소해 농가감소세를 크게 웃돈 것으로 분석됐다.

따라서 어촌활성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을 통해 지속 가능한 수산업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지만 현실은 더욱 위기감이 느껴진다.

특히,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오염수 125만 톤을 바다에 방출하기로 결정하면서 충남지역 수산업에 큰 타격을 입힐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충남 도내 수산물 관련 소비 감소액이 연간 약5,890억 원으로 추산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충남연구원은 지난 4월 27일부터 7일 간 충남도민 442명을 대상으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배출 결정에 따른 수산물 소비 변화, 일본 호감도 변화 등을 예측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배출에 따른 수산물 선호 변화’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배출로 인해 도내 수산물 관련 소비 감소액은 월간 약491억 원, 연간 약5,890억 원으로 추산되고, 세부적으로 보면 수산관련 외식업의 감소폭이 가장 크고, 다음으로 수산물(생물), 수산 가공식품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국내 수산단체들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규탄대회에는 어업인 1천여 명과 500여 척의 어선이 참여했다. 코로나 방역수칙에 따라 100명 미만의 인원으로 진행됐으나 수산산업인들은 한 목소리로 일본의 일방적인 원전 오염수 방출을 규탄했다.

수산산업인들은 수산업의 존립을 위협하는 중대한 침해로 인식하고 있다. 일본 원전 오염수의 국내 유입여부에 관계없이 수산물 소비 급감, 어촌관광 기피 등으로 수산업계의 피해가 향후 20∼30년간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라고 성토했다.

수산산업인들은 일본 정부의 결정을 강하게 규탄하며 주변국과 충분한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이뤄진 해양방출 결정의 즉각 철회를 강력히 요구했다.

또한, 일본정부가 투명한 정보공개와 과학적 검증을 거부하고 있어 국민들의 방사능 불안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며 객관적 영향분석과 안전성 확인을 위한 절차적 요구를 거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충남연구원 보고서에 의하면 현재 월평균 수산식품 관련 소비액은 14만 원대인데 오염수가 배출되면 평균 43.8% 소비가 감소할 것이라 응답했다. 그러면서 수산물 대체식품으로 돼지고기(23.1%), 식물성단백질(21.0%), 닭고기(20.6%) 등을 꼽았다.

연구진은 “특히 충남산 수산물의 소비를 줄이겠다는 응답이 99.5%에 이르고, 수산물 소비 감소기간을 평균 16.1년으로 내다보는 등 충남지역 수산업 피해가 장기화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또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배출시,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이미지만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국내산, 중국산, 러시아산, 동남아산 등이 대부분 위험할 것으로 응답했고, 다만 호주·뉴질랜드산과 북유럽산은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이미지가 높게 나왔다.

연구진은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배출과 관련해 ‘안전’한 수산물 철저 검증과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수산물 인식의 투트랙 전략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이에 충남도는 해수방사능 검출농도 검사 및 수산물안전성 검사 강화, 방사능 검출에 따른 수매·폐기 등 관리 철저, 수산물 이력제, 원산지 표시 단속 강화 등을 통해 수산물 신뢰도를 강화하고, 수산물 소비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안전성 홍보, 소비촉진책 등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이른 더위 벌쏘임 주의 당부
1/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