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충남협회논단]이대로면 어촌마을 사라질 수도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장 | 기사입력 2021/05/12 [18:15]

[충남협회논단]이대로면 어촌마을 사라질 수도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장 | 입력 : 2021/05/12 [18:15]

어촌마을 어촌계는 까다로운 가입 조건으로 귀어귀촌인들에게 신규 진입이 어렵다.

이는 어촌 활성화의 걸림돌이 되고 있기에 어촌계 진입장벽 완화로 신규 어촌계원 증가, 소득 증대, 체험 관광 활성화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실제로 전국적으로 어촌 소멸 위기가 현실화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해수면 어가인구는 1990년 49만6089명에서 2019년 11만3898명으로 30년간 78.05%의 감소율을 보였다. 같은 기간 국내 해수면 어가는 12만1525가구에서 5만909가구로 감소, 58.11%의 감소율을 보였다. 어가당 평균어가인구는 1990년 4.08명에서 2.23명으로 감소했다.

어촌마을의 고령화도 문제다. 1990년 60세 이상의 어가인구는 5만3740명으로 10.83%에 불과했으나 1996년에는 6만6848명으로 20.23%, 2006년 6만4194명으로 30.34%, 2013년 6만1424명으로 41.69%, 2018년 6만627명으로 51.87%, 2019년 6만2276명으로 54.68%를 기록했다.

충남지역 어촌의 경우 같은 기간 68.6%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충남도가 추진 중인 ‘어촌계 진입장벽 완화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6년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이후 5년 만에 신규 어촌계원 수가 500명을 돌파했다.

어촌계 진입장벽 완화 사업은 어촌계 가입 조건 완화를 통한 귀어·귀촌 및 어촌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실시 중이다. 충남도내 171개 어촌계에서 사업 추진 이후 신규 가입한 어촌계원은 지난해 말 기준 532명으로 집계됐다.

사업 첫 해인 2016년 270명을 기록한 뒤, 2017년 73명, 2018년 50명, 2019년 23명, 지난해 116명 등으로 꾸준한 유입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보령시 254명, 당진시 86명, 태안군 80명, 서천군 51명, 서산시 40명, 홍성군 21명 순이다.

이들 어촌계 중 특히 보령 군헌어촌계의 경우, 가입비를 200만 원에서 30만 원으로 낮추고, 거주기간 제한을 없앴다. 이에 따라 어촌계원 수가 180명에서 367명으로, 무려 187명이 증가했다.

보령 군헌어촌계는 또 진입장벽 완화 첫 해 마을어업 공동작업 소득 증대, 바지락 교육 체험장 관광객 수 증가 등의 성과도 거뒀다.

이날 ‘2020년 어촌계 진입장벽 완화 지원 사업 우수어촌계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당진 교로어촌계는 가입비를 44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완화하고, 거주 기간 제한을 철폐했다.

우수상을 받은 태안 마금어촌계는 가입비를 1000만 원에서 700만 원으로, 거주 기간을 1년에서 6개월로 완화했다. 장려상을 수상한 서산 도성어촌계는 가입비를 30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내리고, 거주기간은 5년에서 1년으로 줄였다.

이에 따라 교로어촌계는 86명이, 마금어촌계는 16명이, 도성어촌계는 14명이 새롭게 어촌계원으로 가입했다.

한편, 올해 어촌뉴딜300 사업 신규대상지 60곳에 충남도에서는 당진 용무치항, 보령 원산도항, 서산 창리항, 태안 마검포항·황도항, 홍성 죽도항 등 6곳이 선정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령 녹도항·삽시도항·월도항 등 3곳은 부가 사업인 '여객선 기항지 개선' 대상지로 선정됐다. 충남에선 당초 29곳이 신청서를 냈지만 6곳 선정에 그친 것은 다소 아쉬움으로 남는다.

급격한 어가 인구 감소는 수산업과 어촌의 공익적 기능을 심각하게 위축시킬 것으로 우려되고 있고 있기에 정부정책에 수혜를 입을 수 있도록 행정 담당자들이 더욱 노력해주길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이른 더위 벌쏘임 주의 당부
1/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